> 시험정보 > 자격증 새소식
[새소식] 은퇴 후 일자리 찾기...공인중개사의 강점

정부가 고용률 70% 달성을 위해 온 힘을 쏟고 있다. 
기업 투자를 늘려라, 공공부문의 일자리를 늘려라, 일자리를 나눠라. 교육과 창업을 지원해라 등 온갖 방법이 다 동원되고 있다.

하지만 정부의 역할은 결국 일할 수 있는 환경 즉, 시장을 만들어 주는 일에 국한된다. 직업의 선택, 소득, 노동지속 문제 등은 경제활동 인구 스스로가 책임을 져야한다. 어떤 직업을 가질 것인가. 노후문제 어떻게 할 것인가. 이런 문제를 정부에 의존하면 결코 풍요로울 수는 없다고 한국지식재단의 관련 연구원은 말한다.

평생직장처럼 여겨지는 대기업 종사자의 보통 근속연수가 10~12년이라면 놀랄 것이다. 군에 다녀와 대학졸업을 하고 직장에 들어가면 대개 30세 안팎이 된다. 한 직장에서 20~30년을 근무를 한다 해도 100세 시대에는 퇴직 후 많은 시간을 조직에서 떠나 생활해야 한다.

특히 노후준비는 젊어서부터 할 필요가 있다. 그 중에서도 은퇴 후 일할 수 있는 ‘세컨드 잡’에 대한 준비가 요구된다. 그 가운데 노년에도 일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전문직을 준비하는 것도 그 방편 중 하나라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어떤 직업을 준비해야 할까. 
우선 노후까지를 염두에 둘 수 있는 분야는 지속 가능한 시장이 존재하는 곳이 좋다. 
나이가 들수록, 사회경륜이 많을수록 유리한 직종, 근무까지 자유로운 직종이라면 금상첨화다. 물론 소득창출이 가능한 경제성 있는 분야라는 조건도 따라 붙어야 한다.

부동산학계의 한 전문가는 선진국에서 증명 되듯, 국민소득이 높을수록 유망한 직종이 부동산 분야라고 지적했다. 국민소득이 높아지면 물리적으로 공간이 한정되어 있는 부동산의 이용가치가 높아지고, 그에 따라 부동산 가치가 높아지게 마련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부동산 분야로의 진입은 어떻게 가능할까. 
공인중개사 공부가 부동산지식의 기본을 쌓을 수 있는 입문 과정이라 할 수 있다. 공인중개사 공부를 하면 재산관리, 재산증식 기본지식을 갖출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공인중개사라는 매우 유망한 자격증도 얻을 수 있다. 임대관리, 공경매, 주택관리 등 부동산 전반의 영역으로 자신의 역량을 확장할 수도 있다.

7회연속수상

회사소개   l  

언론보도   l  

수상내역   l  

찾아오시는길   l  

사업제휴문의   l  

이용약관   l  

개인정보취급방침  

정보조회 이메일
7년연속수상팝업 콘텐츠제공서비스품질인증 한국전자인증 국민은행 공정거래위원회 수상내역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