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험정보방 > 공무원 새소식
제목 (2018년 소방 필기시험) 소방학개론 체감난도 “최상이었다”
등록일 2018-04-11
계산식 활용 및 연소반응식 문항 출제에 수험생 당황
남미래 기자 future@psnews.co.kr
 
 
7일 2018년 소방공무원 임용 필기시험이 전국에서 일제히 치러진 결과, 소방학개론과 영어 과목의 난도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작년 하반기 이미 높은 난도로 많은 수험생들을 좌절케 한 소방학개론은 올해에도 계산을 요하는 문제들이 출제되면서 수험생들의 풀이시간을 잡아먹었다.
 
이 날 시험을 치르고 나온 수험생 김 모(26)씨는 “평소 보던 기본서에서도 접하지 못했던 내용이 나와서 당황스러웠다. 출제위원들이 어떤 기준으로 문제를 내는 것인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소방학 김진수 교수는 “계산식을 활용 문제가 2개, 연소반응을 알아야 풀 수 있는 연소반응식 문항이 1개 출제되면서 수험생들이 느꼈을 난이도 체감은 거의 최상에 가까웠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필수과목의 경우 영어의 체감난도가 다소 높아졌다는 평이 많았다. 공채 수험생 박 모(27)씨는 “작년 하반기보다는 살짝 어려웠지만 상반기 시험보다는 쉬웠다”면서 “어휘도 비교적 무난한 수준이었고 독해도 어렵게 출제되진 않았지만 소방학개론을 푼 뒤 기운이 빠져서 평소 실력대로 풀지 못했던 것 같다”며 아쉬워했다.
 
분야별로는 문법과 생활영어에서 각각 1문제가 출제된 반면, 대명사 지칭, 문장삽입 등 독해문제의 비중이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하반기 긴 지문과 까다로운 문법 문제로 수험생들을 힘겹게 한 국어는 다소 낮아진 난도로 수험생을 찾았다. 분야별로는 문법 8문제, 문학 8문제, 독해 3문제, 어휘 1문제로, 어휘문제의 경우 고전문학과 연계된 형태로 출제돼 일부 수험생들에겐 까다로운 문제로 작용했다는 평가다.
 
최근 평이한 난이도를 보인 한국사의 출제경향은 올해에도 이어졌다. 다만, 근현대사의 출제비중이 늘고 시대순서를 나열하는 문제가 출제된 점이 일부 수험생들의 체감난도를 높였다는 분석이 나온다. 
 
올해 소방공무원 임용시험엔 전체 5,322명 선발에 3만8,432명이 지원해 7.2대 1의 경쟁률을 보였으며, 필기시험 합격자는 오는 19일부터 5월 11일까지 지자체별로 발표될 계획이다. 
 
 
<출처 공무원저널>
 
목록으로 가기
 
7회연속수상

정보조회 이메일
7년연속수상팝업 콘텐츠제공서비스품질인증 한국전자인증 국민은행 공정거래위원회